김영일 교육컨설팅

입시정보 입시뉴스

입시정보

입시뉴스

교육 100년의 철학으로 교육컨설팅을 이끌어 온 김영일교육컨설팅입니다.



      • 2022 수시경쟁률 연세대(최종) 14.97대1 '하락'.. 약학 논술 147.2대1
      • 2021-09-13 19:09:40 인쇄


    의예 추천형 10.23대1

    [베리타스알파=유다원 기자] 

    연세대의 2022 수시 최종경쟁률은 정원내 기준 14.97대1(1954명/2만9260명)로 나타났다. 지난해 19.06대1(정원내 모집 2211명/지원 4만2132명)보다 다소 하락한 수치다. 모집인원이 257명 줄었지만 지원인원 역시 1만2872명 큰 폭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 학종 면접형을 개편한 교과 추천형에서 전년대비 경쟁률이 큰 폭 하락했다. 2021수시에서 학종 면접형은 523명 모집에 4612명이 지원하며 8.82대1의 경쟁률을 보였지만 올해 교과 추천형의 경우 동일인원 모집에 지원자가 2476명에 그치며 4.7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학부선발을 실시한 약학의 경우 논술우수에서 147.2대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활동우수형에서는 6명 모집에 112명이 지원하며 18.67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자연계 최상위 각축지인 의예의 경우 추천형에서 10.23대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22명 모집에 225명이 지원한 결과다. 

    <최종 교과(추천형) 4.73대1.. '최고' 의예, '최저' 대기과학 아동/가족학> 

    교과 추천형은 523명 모집에 2476명이 지원하며 4.73대1의 경쟁률로 마감했다. 마감직전인 오후2시 기준 3.6대1(523명/1885명)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해 지원자가 591명 늘었다. 

    최고경쟁률은 의예로, 22명 모집에 225명이 지원하며 10.2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생화학과8.3대1(4명/33명) 컴퓨터과학과7.2대1(13명/93명) 교육학부7대1(10명/70명) 약학과6.8대1(6명/41명) 순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대기과학과 아동/가족학과 2개 모집단위가 최저경쟁률을 기록했다. 대기과학과는 5명 모집에 15명, 아동/가족학과는 4명 모집에 12명이 지원하며 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신학과3.1대1(9명/28명) 국어국문학과3.2대1(9명/29명) 도시공학과3.3대1(7명/23명) 순으로 경쟁률이 낮았다. 

    <최종 학종(활동우수형) 11.63대1.. '최고' 생명공학, '최저' 실내건축학>

    학종 활동우수형은 540명 모집에 6279명이 지원하며 11.6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마감직전 5555명보다 지원인원이 724명 늘었다. 

    최고경쟁률은 생명공학과로, 8명 모집에 193명이 지원하며 24.1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시스템생물학과23.75대1(4명/95명) 컴퓨터과학과19.5대1(10명/195명) 약학과18.67대1(6명/112명) 불어불문학과18.2대1(5명/54명) 순으로 높은 경쟁률이다. 

    최저경쟁률은 실내건축학과5.5대1(10명/55명)로, 독어독문학과6대1(5명/30명) 간호학과6.04대1(24명/145명) 아동/가족학과7.09대1(11명/78명) 식품영양학과7.25대1(12명/87명) 순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종 학종(국제형-국내고) 8.02대1.. '최고' 융합인문사회과학부>

    학종 국제형(국내형)은 178명 모집에 1428명이 지원하며 8.02대1로 마무리했다. 오후2시 기준 7.13대1(178명/1270명)의 경쟁률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해 지원자가 158명 증가했다. 융합인문사회과학부(HASS)8.29대1(107명/887명) 융합과학공학부(ISE)7.96대1(51명/406명) 아시아학전공6.75대1(20명/135명) 순으로 높은 경쟁률이다. 

    <최종 학종(국제형-해외고/검정고시) 5.72대1.. '최고' 글로벌인재학부>

    국제형(해외고/검정고시)는 마감직전보다 지원자가 55명 늘어나며 5.72대1(95명/543명)의 경쟁률로 마무리했다. 

    글로벌인재학부가 10명 모집에 103명 지원하며 10.3대1로 유일하게 10대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융합인문사회과학부(HASS)6.23대1(30명/187명) 융합과학공학부(ISE)5.15대1(20명/103명) 언더우드학부(생명과학공학)4.4대1(5명/22명) 언더우드학부(인문/사회)4.27대1(30명/128명) 순으로 높은 경쟁률이다. 

    <최종 논술 48.87대1.. '최고' 약학과, '최저' 화학과>

    논술은 346명 모집에 1만6772명이 지원하며 48.87대1로 마무리됐다. 마감직전 1만3164명이 지원했던 것보다 3608명이 더 지원했다. 

    약학과가 5명 모집에 736명이 지원하며 147.2대1로 압도적인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치의예과119.1대1(10명/1191명) 경영학과106대1(22명/2332명) 언론홍보영상학부99대1(4명/396명) 심리학과93대1(3명/279명) 순으로 높은 경쟁률이다. 

    경쟁률이 가장 낮았던 모집단위는 화학과20대1(9명/180명)로, 건축공학과20.44대1(16명/327명) 물리학과21.14대1(7명/148명) 사회환경시스템공학부21.44대1(16명/343명) 화공생명공학부23.33대1(18명/420명) 순으로 최저경쟁률 톱5를 기록했다. 

    <최종 특기자 국제인재 5.05대1, 체육인재 7.87대1>

    특기자는 국제인재가 124명 모집에 626명이 지원하며 5.05대1을 기록했다. 언더우드학부(인문/사회)5.05대1(114명/576명) 언더우드학부(생명과학공학)5대1(10명/50명) 순이다. 체육인재는 38명 모집에 299명이 지원하며 7.8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저작권자©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